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도움말무료등록관공서안내플래시
 
 
 
HOME > 커뮤니티 > 추천여행지
   
 
제 목   ‘꽃불’ 활활 타오르는 철쭉 명산
작성자   여행길잡이  [ttbiz@nate.com] 작성일 2006. 05. 23
첨부파일   1_0.jpg   



 
‘꽃불’ 활활 타오르는 철쭉 명산
지리산 바래봉
계절의 여왕 5월에 들어서면 고산의 능선 길은 온통 불길에 휩싸인다. 모든 것을 태워 없애는 화마(火魔)가 아니라, 붉은 철쭉밭이 만들어낸 화사한 ‘꽃불’이다. 대체로 도심이나 평지의 철쭉은 4월 하순에서 5월 초순 사이에 이미 절정을 넘어서고, 5월 중순에는 진초록의 잎만 무성하다. 그러나 해발 1000m 이상의 지리산 바래봉 능선에는 그제야 꿈결처럼 아름다운 산상화 원(山上花園)이 형성된다.
해발 1700m대의 윗세오름 일대에 만개한 철쭉꽃

금수강산 우리 땅에는 철쭉명소가 많다. 맨 남쪽의 제주 한라산에서 수도권의 가평 연인산에 이르기까 지 독특한 아름다움을 뽐내는 철쭉명산이 곳곳에 형성되어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지리산 서북릉의 바 래봉(1165m) 만큼이나 개성 넘치는 철쭉명산도 없다. 산기슭과 능선 곳곳에 흐드러지게 피어난 철쭉이 마치 붉은 카펫을 깔아놓은 듯한 장관을 연출한다. 일제히 꽃부리를 펼친 철쭉이 어찌나 붉던지, 봉우 리 아래의 도로와 마을에서 육안으로도 볼 수 있을 정도다. 바래봉은 해발 1000m 이상의 고봉인데도 정상까지의 산행은 비교적 수월하다. 산행의 기점이 되는 전 북 남원시 운봉읍내의 평균고도가 해발 400여m나 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등산로의 경사도 비교적 완만 해서 가족과 함께 봄나들이를 겸한 등산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등산코스 의 총 길이도 5.5㎞에 불과하다. 그러므로 아름다운 철쭉밭도 감상하고 풀밭에 앉아서 봄 날의 정취를 여유있게 만끽해도 네댓 시간이면 충분하다.
인공으로 가꿔놓은 듯한 바래봉 능선의 철쭉꽃길
바래봉의 등산로는 운봉읍 용산마을 바래봉 주차장에서 시작된다. 주차장에서 찻길처럼 널찍한 길을 약 1시간30분쯤 걸으면 바래봉 능선에 올라선다. 눈 앞에는 바래봉, 팔랑 치, 세걸산(1198m) 등으로 이어지는 지리산 서북릉의 능선 길을 붉게 물들인 철쭉 군락 이 펼쳐진다. 특히 바래봉과 팔랑치 사이의 1.5km쯤 되는 능선에 피어난 철쭉은 붉은빛 이 지나쳐서 숫제 섬뜩한 핏빛을 띤다. 바래봉의 철쭉은 사람의 키를 넘지 않을 정 도로 작은 편이다. 철쭉끼리만 둥그렇게 군 락을 이루고, 꽃빛깔이 아주 정열적인 분홍 색이라는 것도 일반적인 산철쭉과는 다른점 이다. 더욱이 철쭉 군락은 푹신한 초원에 형성돼 있어 마치 정성스레 다듬어 놓은 인공정원 같은 분위 기를 풍긴다. 바래봉 일대의 철쭉 절정기는 해마다 약간씩 달라진다. 대체로 등산로가 시작되는 지점은 4월 하순~ 5월 초순, 산중턱은 5월 5일 전후, 그리고 바래봉 철쭉의 백미로 꼽히는 능선길 주변의 철쭉 군락은 5월10일~20일 사이에 가장 아름답다. 그리고 매년 4월 하순 과 5월 초순 사이에는 ‘바래봉 철쭉제’도 열리는데, 올해는 4월 30일에 개최된다. 문의/ 남원시 운봉읍사무소(063-620-6601)
지리산 바래봉 근처 팔랑치의 철쭉 군락지

여행정보 (지역번호 063) 숙 박 바래봉에서 그리 멀지 않은 인월면 인월리의 덕두봉 기슭에는 흥부골 자연휴양림(620-6791)이 있다. 조용하고 시원스런 솔 숲에 통나무집을 비롯한 방갈로, 평상, 산책로, 체력단련장 등의 편의시설이 갖 춰져 있다. 그리고 남원 시내에는 중앙하이츠콘도(626-8080), 한국콘도(632-7400), 윈저호텔(625-1801), 노블레스 모텔(631-0555), 람세스모텔(635-3377) 등의 다양한 숙박업소가 있다. 맛 집 남원의 대표적인 별미인 추어숙회와 추어탕은 광한루 근처의 새집(625-2443), 부산집(632-7823), 일성 식당(625-1005) 등이 잘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그밖에도 지산장(한정식, 625-2294), 가나안식당(한정 식, 632-0909), 신촌매운탕집(민물매운탕, 625-6291), 민속두부마을(두부요리, 626-8854), 엄마손칼국 수(625-5572) 등의 맛집이 남원시내에 있다. 가는 길 중부고속도로(대전통영고속도로) 함양분기점 → 88올림픽고속도로 지리산I.C → 인월(24번 국도, 남원 방면) → 운봉 읍내 → 용산마을(바래봉 주차장)
사람 키보다 더 큰 철쭉이 빼곡히 들어찬 봉화산 철쭉
■ 그밖의 철쭉 명산 ▶ 남원 봉화산 백두대간의 한 봉우리인 봉화산(920m) 은 전북 남원시와 장수군, 경남 함양군의 경계 지점에 솟아 있다. 산행 기점인 남원시 아영면 성리는 흥부마을로 유명하다. 성리마을에서 임도를 따 라 약 20분만 걸으면 치재에 올라선다. 치재와 꼬부랑재 사이의 능선길이 바로 철쭉 군락지이 다. 붉은 철쭉이 빈 틈없이 빼곡한데다 나무마 다 유난히 키가 커서 마치 동화 속의 풍경처럼 아름다운 철쭉꽃 터널이 형성되어 있다. 아영면 성리에서 시작해 함양군 백전면 대안리로 내려오는 봉화산 종주 코스는 약 5시간이 소요된다. 이 곳에서도 올해 5월 2일에 철쭉제가 열린다. 문의/ 남원시 아영면사무소(063-620-6615)
황매산 정상 아래의 능선길에 핀 철쭉꽃황매산 영화주제공원 주변에 만발한 철쭉꽃

▶ 산청 황매산 해발 1000m 대의 고봉인데도 능선 바로 아래까지 찻길이 있어서 오르기가 쉽다. 철쭉군락은 황매산 정 상(1108m)과 베틀봉(946m) 사이의 황매평전, 베틀봉과 모산재(767m) 사이의 능선에 대규모로 형성되어 있다. 더욱이 황매평전의 양쪽 사면은 영화촬영지로도 유명하다. 서쪽의 산청 영화주제공원은 <단적비연수>, 동쪽의 합천 목장지대는 <태극기 휘날리며>의 주요 촬영지 였다. 황매산의 철쭉 군락이 가장 아름다운 5월 첫째 주에는 철쭉제가 열리는데, 올해는 5월 6~7일로 예정돼 있다. 문의/ 산청군 차황면사무소(055-970-7221)
매혹적인 분홍빛의 대관령 철쭉
▶ 평창 대관령 누구나 한번쯤은 넘어봤을 대관령 고갯길의 정 상 부근에도 비밀스런 철쭉밭이 있다. 옛 대관 령휴게소(상행선) 뒤편의 시멘트도로를 따라가 면 KT중계소가 나오는데, 그 주변이 모두 철쭉 밭이다. 다른 철쭉 명산들에 비해 규모는 작지 만, 철쭉꽃 자체의 빛깔 만큼은 가장 선명하고 도 화려하다. 더욱이 동틀 무렵이면 붉은 철쭉 밭 위로 떠오르는 태양을 볼 수도 있다. 차량 을 이용해 아주 편리하게 찾아갈 수 있는 이곳 철쭉밭은 5월15일 전후로 절정의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 제주 한라산 대체로 5월 중순부터 개화하기 시작하는 한라산 철쭉은 만세동산, 영실, 선작지왓, 장구목, 왕관릉, 윗세오름 등에 대규모의 군락을 형성한다. 그 중에서도 5월 하순에서 6월 초순 사이에 만개하는 윗세 오름과 선작지왓 일대의 철쭉밭 풍광이 압권이다. 어딜 가나 꽃길이고 사방팔방을 둘러봐도 온통 꽃밭이다. 현재 한라산에는 4개의 등산코스가 있다. 그 가운데서도 어리목과 영실쪽으로 오르내리는 코스가 산 행하기에 쉽고 소요시간도 짧다. 그래서 가장 많은 등산객들이 이용한다. 이들 코스를 이용하면 한라 산 정상은 밟아볼 수 없는 대신에 해발 1500~1700m대의 만세동산, 윗세오름, 선작지왓 일대에 형성된 철쭉 군락을 감상할 수 있다. 올해의 철쭉제는 5월 21일에 열릴 예정이다. 문의/ 한라산국립공원 관리사무소(064-713-9950)
대관령 정상의 눈부시게 아름다운 철쭉밭

 작성기준일   2006년 05월 04일

* 현지사정에 따라 정보가 변경될 수 있으므로 필요한 사항을 사전에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한국관광공사 여행정보사이트 visitkorea.or.kr


  
나도 한마디
성      명 : 비밀번호 :
댓글내용 :


총 목록 : 30 개 (1 page / 총 1 page) 
번호 제    목 작성자 조회
30  [전남 해남군]500년 비자나무 숲이 지키는 해남 윤씨 종택, 녹우당   웹디01 829
29  [경남 밀양시]유서 깊은 밀양의 아름다운 고택여행   웹디01 212
28  [서울 송파구]페달을 밟으며 즐기는 전천후 레저 공간, 서울 한강시민공원 자전거도로   웹디01 212
27  춘천시 주요박물관 자유이용권 발급   웹디01 206
26  나는 나비가 되고 나비는 내가 되어~ 꿈가루 나르는 함평천지 [9907]  여행길잡이 10115
25  5월은 가정의 달, 감사의달 그리고 마라톤의 달 [487]  여행길잡이 4436
24  연둣빛 세상에 몸 담그고, 다향(茶香)에 세상시름 띄우다 [3539]  여행길잡이 10866
23  한국의 소림사에서 선무도 템플스테이 [533]  여행길잡이 4521
22  제주도의 봄꽃 기행 [1348]  여행길잡이 6457
21  서울 근교의 봄 산 나들이-강화도 고려산 [462]  여행길잡이 6522
20  ‘꽃불’ 활활 타오르는 철쭉 명산 [169]  여행길잡이 3273
19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경북권   여행길잡이 444
18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강원권   여행길잡이 415
17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전남권 [58]  여행길잡이 1809
16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전북권 [393]  여행길잡이 3678
15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충남권 [963]  여행길잡이 9290
14  나를 비우고 참나를 만나기 위해..경남,부산 [160]  여행길잡이 2896
13  옛 돌담길.. 동심을 돌아, 추억을 돌아, 고향을 돌아 [177]  여행길잡이 4384
12  동백꽃 여로를 따라 에메랄드빛 바다를 달리다 [952]  여행길잡이 4092
11  숨은 비경 찾기 1 - 전남 해남의 고천암   여행길잡이 423
10  대한민국 젊음의 해방구, 홍대 앞을 주시하라!   여행길잡이 427
9  섬진강 따라 굽이굽이 꽃의 왈츠! 어머나, 처녀 봄바람 나겠네!   여행길잡이 1024
8  노란색 2번 버스가 싣고 달리는 500원의 행복 - 남산순환버스 즐기기   여행길잡이 426
7  숨은 비경 찾기 2 - 가족과 함께 떠난 제주도 나들이   여행길잡이 441
6  칠갑산에는‘쉼표’가 담긴 마음의 보석상자가 있다   여행길잡이 564
5  Enjoy Macau   여행길잡이 466
4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반도 [318]  여행길잡이 3049
3  전라남도 보성군 아름다운 남도여행 [700]  여행길잡이 4120
2  인천시 중구 인천 무의도 [3146]  여행길잡이 10109
1  강원도 춘천시 남이섬 유원지 [3775]  여행길잡이 47524
 
1
   
         도움말무료등록관공서안내플래시
회사소개           광고안내            고객센터            이용약관            개인정보보호정책           사이트맵
Copyright ⓒ 2006 안내114닷컴 All rights reserved.